원자력 뉴스 >>뉴스 정보>원자력 뉴스

전력예비율 7.7%로 뚝… “원전 정비 조정을”
운영자 / Date : 2018-07-25 11:32:08 / 매체 : / Hit : 418 인쇄하기
2018. 7. 25. 수
월간 원자력산업 | 한국원자력연차대회 | 원자력교육 |
01. 국내외뉴스
 
국내 전력예비율 7.7%로 뚝… “원전 정비 조정을” 국민일보
국내 문 대통령, 폭염에 원전 재가동 보도 놓고 “터무니없는 왜곡” 중앙일보
국내 폭염에 연일 빗나간 전력수요…`탈원전 재검토` 목소리 커진다 매일경재
국내 팩트 파인더_ 폭염에 원전 재가동?... “정기 정비 마친 5기 예정대로 가동한 것” 한국일보
국내 팩트 체크 "원전 가동에 터무니없는 왜곡""… 文대통령 발언은 사실일까 조선일보
국내 탈원전 4가지 논란은 ① 원전설비 줄이려고...전력수요 의도적 과소 예측 의혹 서울경제
국내 사용후핵연료 해법찾기 "주민 설명회만 1만번"… 스웨덴 성공비결은 '투명성·소통' 머니투데이
국내 스웨덴 집중중간저장·지하연구시설을 가다 머니투데이
국내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확정…국내서 2억7천만톤 줄인다 뉴스1
국내 인터뷰_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 최선수 센터장 전기신문
사설/칼럼/기고
국내 ‘재난급’ 폭염, 전력수급 대책 철저히 점검해야 한겨레
국내 '급하니 원전에 의존' 지적이 "왜곡"이라는 대통령 조선일보
국내 장기 폭염 대비한 전력 수급 계획 짜야 건설경제
국내 전력 수요예측실패 부담 또 기업에 떠넘기려 하나 서울경제
국내 에너지 협치 통해 탈원전 계획 수정해야 에너지경제
국내 무더위가 일깨워준 ‘脫원전’ 위험성 문화일보
국내 전기요금, 탈원전 궤도 수정으로 해결해야 매일경제
 
02. 포커스
 
국내 스마트 시대 전력 수요 관리의 현실과 가능성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미국 원자력 미래에 대한 전망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에너지 탈집중화(Decentralization)와 원자력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핵테러 위협 방지를 위한 기술 개발의 선두에서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중국의 원자력 정책 및 연구 개발 현황 원자력산업 7월호
 
03. 공지 사항
 
국내 송세경 퓨처로봇 대표 초청 제197차 원자력계 조찬강연회_9.28.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제23회 원자력산업실태조사 실시_7.31 마감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2018년판 원자력연감 발간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2018년도 하반기 에너지기술개발사업(원자력 포함) 신규지원 대상과제 공고 및 사업설명회 안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04. 원자력계 행사
 
국내 더보기
해외 더보기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352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352 이언주 의원, ‘신규원전 백지화에 따른 보상 특별법’ 입법발의 2018.11.16
351 원안위,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승인 2018.11.15
350 신고리 4호기·하나로 가동?...위원장 공석에 위원도 부족한 원안위 회의 어찌되나 2018.11.14
349 두산중공업, 탈원전에 미래 ‘깜깜’…구조조정으로 버티기 2018.11.13
348 핵폐기물 가득 찼는데… 정부는 포화 시점 재조정 5년 새 4번째 2018.11.12
347 英원전 사업자 청산… 한전 진출계획 차질 2018.11.09
346 정부, 체코 원전수주 승부수 2018.11.08
345 '3차 에너지기본계획 권고안' 2040년 재생에너지비중 25∼40% 2018.11.07
344 文 “에너지 정책 바꿀 수 없어” 원전 기술·경쟁력은 유지 추진  2018.11.06
343 "세계 원전시장 늘어나는데… 한국 경쟁력 유지 쉽지 않아" 2018.11.05
342 "신고리 4호기 완공해 놓고도 못 돌려" 원자력안전위 정족수 부족 2018.11.02
341 이태호 외교차관 UAE 방문…'제3국 원전 공동진출' 논의 2018.11.01
340 문 대통령 “새만금은 대한민국 에너지 전환정책 시금석” 2018.10.31
339 산업부 장관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이번 정부서 결론" 2018.10.30
338 "전력비용 2030년까지 146兆 더 든다" 2018.10.29
뉴스레터 신청
뉴스레터신청 레이어 닫기
게재된 내용에 대한 문의사항은 담당자에게 연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6257-2583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