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뉴스 >>뉴스 정보>원자력 뉴스

‘에너지전환 시대적 추세지만 수단과 방식은 개선 필요’
운영자 / Date : 2018-07-27 13:32:49 / 매체 : / Hit : 439 인쇄하기
2018. 7. 27. 금
월간 원자력산업 | 한국원자력연차대회 | 원자력교육 |
01. 국내외뉴스
 
국내 ‘에너지전환 시대적 추세지만 수단과 방식은 개선 필요’ 전기신문
국내 역대 최대전력수요에도 발전소 더 안 짓는 이유는 연합뉴스
국내 (해명자료) ‘탈원전’ 이후 원전 정비일수 2배로 정책브리핑
국내 脫원전 집착… 3차 에너지기본계획 참여인사도 ‘편향성’ 논란 문화일보
국내 (설명자료) 탈원전 집착…3차 에너지기본계획 참여인사도 ‘편향성’ 논란 정책브리핑
국내 英 "韓 원전 수주, 사용후핵연료 관리 없인 불가" 머니투데이
국내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 원전해체 토종기술 확보 440兆 시장 정조준 서울경제
국내 울진군, 원전현안대응 TF 구성...본격 운영 들어가 뉴시스
국내 원안위, 방사선 안전관리 부적합 6개사 과징금 6.2억 부과 전력경제
국내 사용후핵연료 해법찾기-⑥'주민 90% 찬성' 경주 중저준위 방폐장… 정부 2兆 지원사업 화답 머니투데이
국내 사용후핵연료 해법찾기 ⑥ 영국 방폐물관리위원회 공론화 성공사례 머니투데이
국내 '탈원전 시대' 핵융합 통한 전기 생산 실증 나선다 연합뉴스
국내 KAIST, 플라즈마 내 전자의 가열 원리 규명 성공 서울경제
사설/칼럼/기고
국내 한수원의 변화·소통노력이 원전수출로 이어지길 머니투데이
국내 무더위에 ‘전기요금 폭탄’ 사태 우려된다 이데일리
국외
국내 더위에 발전소도 멈춰… 전세계 전기료 급등 우려 머니투데이
 
02. 포커스
 
국내 스마트 시대 전력 수요 관리의 현실과 가능성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미국 원자력 미래에 대한 전망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에너지 탈집중화(Decentralization)와 원자력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핵테러 위협 방지를 위한 기술 개발의 선두에서 원자력산업 7월호
국내 중국의 원자력 정책 및 연구 개발 현황 원자력산업 7월호
 
03. 공지 사항
 
국내 송세경 퓨처로봇 대표 초청 제197차 원자력계 조찬강연회 개최_9.28.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제23회 원자력산업실태조사 실시_7.31 마감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2018년판 원자력연감 발간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2018년도 하반기 에너지기술개발사업(원자력 포함) 신규지원 대상과제 공고 및 사업설명회 안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04. 원자력계 행사
 
국내 더보기
해외 더보기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352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352 이언주 의원, ‘신규원전 백지화에 따른 보상 특별법’ 입법발의 2018.11.16
351 원안위,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승인 2018.11.15
350 신고리 4호기·하나로 가동?...위원장 공석에 위원도 부족한 원안위 회의 어찌되나 2018.11.14
349 두산중공업, 탈원전에 미래 ‘깜깜’…구조조정으로 버티기 2018.11.13
348 핵폐기물 가득 찼는데… 정부는 포화 시점 재조정 5년 새 4번째 2018.11.12
347 英원전 사업자 청산… 한전 진출계획 차질 2018.11.09
346 정부, 체코 원전수주 승부수 2018.11.08
345 '3차 에너지기본계획 권고안' 2040년 재생에너지비중 25∼40% 2018.11.07
344 文 “에너지 정책 바꿀 수 없어” 원전 기술·경쟁력은 유지 추진  2018.11.06
343 "세계 원전시장 늘어나는데… 한국 경쟁력 유지 쉽지 않아" 2018.11.05
342 "신고리 4호기 완공해 놓고도 못 돌려" 원자력안전위 정족수 부족 2018.11.02
341 이태호 외교차관 UAE 방문…'제3국 원전 공동진출' 논의 2018.11.01
340 문 대통령 “새만금은 대한민국 에너지 전환정책 시금석” 2018.10.31
339 산업부 장관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이번 정부서 결론" 2018.10.30
338 "전력비용 2030년까지 146兆 더 든다" 2018.10.29
뉴스레터 신청
뉴스레터신청 레이어 닫기
게재된 내용에 대한 문의사항은 담당자에게 연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6257-2583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