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뉴스 >>뉴스 정보>원자력 뉴스

원안위,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승인
운영자 / Date : 2018-11-15 11:30:45 / 매체 : / Hit : 573 인쇄하기
2018. 11. 15. 목
월간 원자력산업 | 한국원자력연차대회 | 원자력교육 |
01. 국내외뉴스
 
국내 원안위,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승인 조선일보
국내 韓-UAE '원자력 고위급 협의회' 모레 출범…전략적 소통 본격화 SBS
국내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준비단 활동 종료…공은 정부로 머니투데이
국내 가동못해 하루 20억 손실인데..신고리 4호기 여전히 "검토중" 서울경제
국내 원전 가동 늘려...한전 3분기엔 흑자 정책브리핑
국내 원전 가동 불과 5%p 늘렸는데 한수원 영업益 12배 급증 조선일보
국내 '기후위크 2018' 열기 "에너지전환은 우리 산업 한 단계 도약" 에너지경제
국내 2018 경북에너지포럼 "세계 최고 원자로 운영 기술 대한민국 탈원전은 ‘불가사의’" 경북매일
국내 여름보다 겨울 전력난 두렵다…전기난방 어쩌나 조선일보
국내 한빛 4호기 증기발생기 교체 중 방사능 오염수 누설 한겨레
국내 한빛 2호기 격납건물 철판 내부에서 목재 발견 에너지타임뉴스
국내 원자력연, 日 토호쿠대 금속재료연구소와 MOA 체결 전자신문
국내 에경硏, 한전원자력대학원과 MOU 체결 투데이에너지
국내 한전원자력연료, 2018년도 ‘청렴문화 공모전’ 성료 일렉트릭파워
국내 임기 1년여 남기고…하재주 원자력硏 원장 사의 한국경제
사설/칼럼/기고
국내 美, 42개월 검증끝에 '한국原電 안전' 인증… 한수원은 왜 한동안 쉬쉬했나 조선일보
국내 에너지 백년대계, 국민투표로 정해야 국민일보
국내 원자력 발전, 줄여야 하나 늘려야 하나 일렉트릭파워
국내 “한전, 국민을 위해 일해라” 신아일보
국내 원자력’ 대한민국 산업위기극복의 대안 경상일보
국외
국내 美·日 "원자력은 청정 에너지, 혁신적 원자로 개발" 조선일보
 
02. 공지 사항
 
국내 제198차 원자력계 조찬강연회_11.23.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국내 원전해체산업 현황조사 실시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미래 세대 에너지믹스 특별강좌 시행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2018 하반기 원자력시설 해체제염교육 및 해외현장교육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미래 원자력 R&D 추진을 위한 대학원생 원자력 아이디어 공모전 한국연구재단
국내 방폐물관리 기술이전 공고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국내 2019년도 원자력정책센터 수시과제 및 교육과제 수요조사 공고 서울대 원자럭정책센터
 
03. 원자력계 행사
 
국내 더보기
해외 더보기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446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446 美 원자력협회장 "韓, 국내 원전 유지하며 수출 기회 잡아야" 2019.05.22
445 산업부 장관 “전기요금 인상 예정 없어…올 여름 누진제 개편” 2019.05.21
444 "세계 원전사업자, 美설계인증 앞둔 韓 차세대 원전 호평" 2019.05.20
443 원자력 60년, 새로운 역할과 책임 모색 2019.05.17
442 한전 1분기 영업이익 적자, 에너지전환 정책과 무관 2019.05.16
441 "정치 계산따라 脫원전한 벨기에, 만성 전력" 2019.05.15
440 사용후핵연료 재검토委 첫 단추부터 ‘삐걱’ 2019.05.14
439 ‘국내 원전의 발상지’ 부산 기장군, 의·과학 융합산업 메카로 뜬다 2019.05.13
438 두산중, 英 원전 핵폐기 사업 참여…'원전 해체시장 노크' 2019.05.10
437 경주 방폐장 5개월째 방사성폐기물 반입 중단 '개점휴업' 2019.05.09
436 "탈원전은 값비싼 실패"…독일서도 비판 목소리 2019.05.08
435 "온실가스 줄이려면 원전 25% 유지해야" 2019.05.07
434 "언제쯤 '완전체' 될까"…원안위원 10개월째 '공백' 2019.05.03
433 한국형원전 APR1400, 美원자력위원회 안전성 인증...7월경 최종획득 전망 2019.05.02
432 ‘신한울 3ㆍ4호기’ 건설 “이대로 골든타임 놓치나” 2019.04.30
뉴스레터 신청
뉴스레터신청 레이어 닫기
게재된 내용에 대한 문의사항은 담당자에게 연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6257-2583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