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뉴스 >>뉴스 정보>원자력 뉴스

원안위, '월성1호기 영구정지' 결론 못내…일부 심의 보류 주장
운영자 / Date : 2019-10-14 13:37:13 / 매체 : / Hit : 1,239 인쇄하기

2019. 10. 14. 월 월간 원자력산업 | 원전기업지원센터 | 한국원산 소식
국내외 뉴스
 
국내 원안위, '월성1호기 영구정지' 결론 못내…일부 심의 보류 주장 뉴시스
국내 신월성 2호기 100% 출력 도달 에너지데일리
국내 한울원전 2호기 해양 부유물 유입에 출력 감소 연합뉴스
국내 두산중공업, 이집트 원전-해수담수화 사업 ‘잰걸음’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김삼화 의원 “폐지 앞둔 원전 기술투자 줄고 직원 사기 저하 영향 커” 전기신문
국내 최인호 의원 "원전 15기 '주증기 배관' 공극점검 시작도 못해…추가 발견 우려" 아시아경제
국내 "한전 적자 만회하려면 전기료 3년간 10% 인상해야" 서울경제
국내 노기경 월성원전본부장 “불안감에 따른 오해 줄이고, 합리적 판단기준 제공할 것” 뉴시스
국내 해군, 원자력 추진 잠수함 도입 위한 TF 운용 중 경향신문
국내 홍의락 의원 “비발전 분야 원자력 방사선 산업 투자 확대 시급” 에너지데일리
국내 “방사선 감시기 없는 무역항서 日 어패류 1만2000t 수입” 동아사이언스
국내 日원전 오염수 얼마나 위험한가…`방사능 공포` 들여다보니 매일경제
사설
국내 월성 1호기 영구 정지 계획 철회가 옳다 경북일보
칼럼/기고
국내 자기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원자력 두 기관 매일경제
국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교훈 서울신문
국내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에 숨은 ‘과학’ 주간조선
국내 깨끗한 환경, 안전한 기술, 경제적인 에너지 일요서울
세계
국내 원자력발전 건설 분위기 띄우는 중국, 원전굴기 재시동 뉴스핌
국내 일본 태풍 하기비스·지진 콤보, 후쿠시마 원전 '빨간불' 한국경제
국내 후쿠시마원전 방사성 오염 폐기물 하기비스 홍수에 유실 연합뉴스
 
중소기업 품질시스템 구축 지원사업 시행 공고 (2019년 하반기)
공지사항
 
국내 하반기 해체제염교육 책임자과정_10.23.-10.25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동아시아 NUCLEAR WEEK _11.5.-11.6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2019 세계 원자력발전의 현황과 동향 발간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국내 KARA, 하반기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 교육 안내 한국방사선진흥협회
국내 한양대 ‘원전해체 인력양성 고급트랙’ 2020년 신입생 모집 한양대학교
 
방사선기술정보시스템(RATIS) 회원가입 이벤트 개최 안내
원자력계 행사
 
국내 더보기
해외 더보기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725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575 한수원, 신고리 5호기 원자로 설치…공정 5부 능선 넘어 2019.11.29
574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성명 2019.11.27
573 두산重 임원·공장가동률 반토막… 원전산업 枯死단계로 2019.11.26
572 원안위 "월성 1호기 `영구정지 허가안` 재논의" 2019.11.25
571 경주시, 사용후핵연료 재검토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출범 2019.11.22
570 ‘수출 1호’ UAE 바라카 원전 내년 2월 연료장전…1년 뒤 상업운전 시작 2019.11.21
569 방사선 및 미래 혁신원자력 분야에서 산업과 신(新)시장 창출 2019.11.20
568 佛 르몽드 보도 계기로 본 한국 원전의 경쟁력 2019.11.19
567 문미옥 차관, 美서 소형원자로 '스마트' 우수성·수출의지 알려 2019.11.18
566 원전 25기 중 11기 멈춰…원전이용률 50%대로 '뚝' 2019.11.15
565 원안위, '정기 검사' 신고리 2호기 재가동 승인 2019.11.14
564 "전세계 원전 평균연령 '30세' 돌파...에경연 '원전산업 동향 보고서' 2019.11.13
563 원자력협정 개정...日처럼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 할수있어야 2019.11.12
562 사용후핵연료 재검토委, 전문가 검토그룹 출범 2019.11.11
561 원전산업 붕괴, 전기료 인상 뻔한데… 누구도 브레이크 못 거는 현실 2019.11.08
뉴스레터 신청
뉴스레터신청 레이어 닫기
게재된 내용에 대한 문의사항은 담당자에게 연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6953-2514문의하기